발표자: 고윤정(YunJung Ko)

YunJung Ko

YunJung Ko

“아이들이 협력하고 놀 수 있는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야”

고윤정씨는 2003년 부산대학교 사회복지학과를 졸업한 뒤 교육환경이 취약한 학교를 대상으로 한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으로 학교로 들어간 최초의 사회복지사였다.
반송중학교에서는 흔들리고 방황하는 아이들과 함께 고민하며 결석하는 학생들을 반으로 줄이는 성과를 내기도 했으며, 우수한 멘토링 프로그램을 계발 운영해 교육복지 최우수 학교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를 바탕으로 지역의 소외아동들을 위한 ‘희망사다리 운동’도 진행했고 반송과 해운대, 북구에 걸친 네트워크를 구축해 위기상황의 아이들을 도왔다.
이후에도 한국개발원 교육복지 컨설팅 위원, 매뉴얼 집필, 교사 및 교육복지사 연수, 탈학교 학생 지원, 청소년 길거리 인문학, 청소년 축제 기획 등 아이들을 위한 노력을 계속 했다.

2008년도부터 한국학교사회복지사협회 부산지회장을 역임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상처 받은 아이들을 위한 상담 및 치료를 제공하는 교육복지지원센터를 운영했고, 부산에서는 처음으로 학생 2800명을 대상으로 행복 및 복지 관련 욕구조사를 추진해 큰 반향을 일으켰다.

현재는 삶을 변화시키는 것에는 문화가 중요성하다 믿으며, 부산문화재단 문화복지팀에 근무하면서 개인의 다양성이 존중받는 문화 만들기에 주력 중이다, 또한 <여성주의 저널 일다>에서 저널리스트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고윤정 씨는 여러 역할을 거치는 과정에서 수많은 가해학생과 피해학생을 만났고 그들에게 절실히 필요한 교육이 뭔지, 학교 폭력을 막기 위한 진짜 대책이 뭔지에 대해 고민했다. 그리고 학교폭력이 소수의 힘센 학생이 약한 학생을 괴롭히는 차원을 넘어 하나의 ‘학교폭력 문화’로 자리 잡았음을 알게 됐다. 그러나 이에 대한 어른들의 대책은 답답하기만 하다. 피해학생들의 상처를 치료하지 못하고, 가해학생들에게 더 심한 ‘반사회적 성향’을 심어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는 아이들의 ‘변화가능성’을 믿어주는 교육환경을 만들기 위해 이번 무대에 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