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창: 한국 웹의 불편한 진실

한국에서는 인터넷 뱅킹을 하려면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이용해야 하고 각종 액티브X 프로그램을 설치해야 한다. 전 세계가 웹 표준을 지키려고 하는데, 한국의 웹은 아직도 절름발이 상태다. 김기창 교수는 ‘보안’이라는 명목으로 시행되는 공인인증제도의 실상을 고발한다.

People in Korea are required to use the Internet Explorer and install some ActiveX programs when using online banking services. The whole world is trying to follow the web standards, but Korean web is still crippled. Professor, Keechang Kim discloses the true reality of existing certificate authority in the disguise of ‘security’.

발표자:
김기창은 서울대 법대, 미국 시카고대 로스쿨, 영국 캠브리지대 퀸즈 칼리지에서 공부했다. 외국에서 교수 재직중 리눅스를 썼는데, 국내에선 리눅스나 애플 맥 이용자들이 인터넷 뱅킹조차 할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오픈뱅킹’ 운동을 시작했다. “한국 웹의 불편한 진실”을 펴냈다.

About Speaker:
Keechang Kim majored in law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He studied at School of Law, University of Chicago, in the United States and Queens College, Cambridge University, in United Kingdom. During his career as a professor in foreign countries, He found out that if using Linux or Apple Mac, we are not able to log into the Internet banking system of Korean banks. Thus he launched ‘Open Banking’ movement. He wrote a book called “The Inconvenient Truth of Korean Web Sys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