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기업: 땅은 누구의 것인가?

오늘날 경제 불평등의 근간에 숨어있는 사실은 토지가 별다른 일을 하지 않으면서도 부를 창출한다는 것이다. 남기업 소장은 토지 개혁 없이는 주택 걱정, 일자리 걱정이 해소될 수 없다고 얘기한다.

The hidden fact behind the economic inequality is that the land is creating wealth for the owners without their labor or effort. Giup Nam points out that housing problems and unemployment issues cannot be resolved without land reform.

발표자:
남기업은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를 나온 후, 미국의 사회경제사상가 헨리 조지의 이론을 연구하였다. ‘토지정의시민연대’의 초대 사무처장으로 2년동안 운동에 매진한 후, 보다 튼튼한 이론과 실제적인 정책을 연구하기 위해 ‘토지+자유 연구소’를 설립했다.

About Speaker:
After Giup Nam graduated from Department of Politics and Foreign Affair at Sungkyunkwan university, he researched on the theory of Henry George, an American socio-economic philosopher. As the first chairman of ‘Land and Justice Association’, he devoted 2 years of his time into the demonstration. Furthermore, he found ‘Soil+Liberty Lab’ to explore a more strengthened theory and practical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