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희: 로봇과의 교감

로봇이 인간의 복제가 아니라 인간과 다른 지각구조를 가졌다면, 로봇을 좀 더 깊이 이해하려는 시도가 필요하지 않을까? 이러한 의문에 대한 답변으로, 김태희는 로봇을 이용한 예술 작품을 선보인다.

What if Robot is a creature has different perception from ours – not a mechanical device that duplicate human-being, then shouldn’t we endeavor to understand Robot? To answer with this interesting question, Taehee Kim tells us why and how he started to make works of art with Robot.

발표자:
김태희는 아주대 공대, 에딘버러 대학교에서 인공지능로봇공학을 전공한 후, 분야를 바꾸어 예술학을 공부했다. 게임이나 로봇이 인간과 상호작용하게 하는 설치미술에 주목하고 있다. 영산대 게임컨텐츠학과 교수로 재직중이다.

About Speaker:
Taehee Kim majored in technology at University of A-jou and Engineering Artificial Intelligence at University of Edinburgh. Then he turned his eyes to science of arts. He pays much attention to installation art that triggers interaction between robots and human beings. He is currently a professor at the Department of Game Content at University of Youngs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