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민: 자연에서의 출발

현대 미디어사회의 지배를 벗어나 자연에서 뛰어놀던 어린 시절을 로봇 춤으로 표현한다. (공연장 환경이 좋지 않았고, 촬영시 미세한 근육의 움직임을 포착하지 못해 아쉽다.)

Expressing childhood in nature out of modern media via robot-like dance. (Sorry that performing place was not good and details of mascular motion were not captured.)

공연자 소개:
팝핀을 바탕으로 하는, 부산의 대표적인 춤꾼이다. 2010년 ‘비보이를 사랑한 발레리나’ 부산 공연 팀장을 맡았으며 부산국제무용제, 부산국제행위예술제 등에서 초청공연을 선보이기도 한다. 여러 지역의 다양한 예술가들과 함께 즉홍적이고 실험적인 춤 공연을 펼치고 있다.

About Performer:
JungMin Lee is a representative dancer in Busan, whose dance styles are based on Popping. He was a performance manager of ‘Ballerina who loves B-Boy’ in 2011 in Busan. He has also been invited to Busan International Dance Festival and International Performance Art in Busan, as a guest dancer to perform. Currently, cooperating with artists from other regions, he presents improvisational and experimental dance performa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