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화: 독립광고의 탄생

광고는 상상력의 산물이지만, 자본주의의 꽃이며 대기업의 이윤을 추구한다는 어두운 면을 지니고 있다. 과연 자본에서 독립적이며 사회에 도움이 되는 광고가 존속할 수 있을까? 박정화는 독립광고라는 새로운 도전을 선보인다.

Although commercial film is imaginative product, it is the flower of capitalism and its objective is increasing the profit of the large corporations. Is it possible that commercials can be independent from capital and conducive to a better society? Jeonghwa Park takes up a new challenge to create indie commercials.

발표자 소개:
박정화는 미술대학을 졸업한 후 유명 광고제작사에 입사해 CM 플래너로 일하면서 270여편의 광고 제작에 참여했다.
‘광고의 사회적 역할’에 대한 의문을 갖게 된 후, 국내 최초로 영세 소기업들에게 광고물을 무료로 제공하고 착한 광고로 사회에 기여하는 광고 제작사, 인디씨에프(Indie CF)를 창업한다. 지난 4월 비영리재단 아름다운 가게가 선정한 ‘뷰티풀펠로우’이기도 하다.

About Speaker:
Jeonghwa Park has participated in producing about 270 pieces of commercials as a CM planner in a famous advertising agency after graduating from an art school. Her interests in the social role of the commercials led her to found ‘Indie CF’. ‘Indie CF’ provides free advertising service for small companies and contributes to the public. She was selected as one of ‘Beautiful Fellows’ by Beautiful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