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석: 남다른 생각이 창의력을 죽인다

남들과 다른 별난 생각을 한다면 창의적이라고 할 수 있을까? 창의성이란 무엇인가 곰곰 생각해보면 그 출발점은 유별난 생각이 아니라는 결론에 이른다.

Do you agree that being odd is being creative? Creativity does not originate from oddness. That is the final conclusion if you consider it carefully.

발표자 소개:
김용석은 인터넷 뉴미디어사이트 딴지일보의 공채1기 출신 기자이자 현 딴지일보 편집국장 겸 딴지2라디오 제작국장. ‘너부리’라는 필명으로 엽기능력시험 출제, 고우영 무삭제 삼국지 복원, 남녀불꽃노동당 창당, 대한민국 최초의 민족자본에 의한 성인용품 ‘부르르’ 기획, “읽은 척 매뉴얼” 집필, ‘가카헌정달력’ 제작 등 딴지일보 내에서도 가장 파격적 발상과 창의적 기획을 전담해온 핵심 배후 세력이다.

About Speaker:
Yong-suk Kim is an editor of internet media ‘Ddanzi-Ilbo’ and a director of ‘Ddanzi-Radio’. He was hired through the first open recruitment of ‘Ddanzi-Ilbo.’ He, known as a pen name ‘Neoburi,’ once made the ‘Bizarrerie Ability Test’ and restored the ‘History of Three State,’ originally created by a cartoonist, Woo-young Go. He also founded the ‘Sexual Flame Labor Party.’ Other works include: an adult toy ‘Brrr’, a tribute calendar for the president, and a book titled ‘Manual of Pretending to Read Books.’ He is the most extraordinary and funkiest one among the staff of the ‘Ddanzi-Il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