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수인: 내 상상력의 원동력

소통의 공간을 만들었던 건축가 양수인이 이번에는 화석연료와 전기를 사용하지 않는 가변형 건축물을 선보인다. 그는 제약조건이 많을수록 상상력이 발휘될 여지가 많다고 한다.

Sooin Yang, an architect who had designed space for social community, has made an alternative house which does not consume fossil fuel or electric power. He says there is more room for imagination where there are constraints.

발표자 소개:
양수인은 서울과 뉴욕을 오가며 활동하는 젊은 건축가다. ‘인터렉티브 디자인’과 ‘미디어 파사드’ 작업을 통해 도시와 건축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한다.
조명을 통해 서울의 대기질을 전달하는 “Living light”, 국립현대미술관의 첫번째 공공예술프로젝트 작가로 선정되어 청계광장 시민자유발언대 “있잖아요”, 광주 디자인 비엔날레에서는 “엄지투표” 등을 선보였다.

About Speaker:
As a young architect in Seoul and New York, he proposes new vision for city architecture through interactive design and meda-pacade. His work, ‘Living Light,’ shows air quality of Seoul using light. Another work, ‘Itjanayo (You Know…),’ was designed as an open podium in Cheonggye-sqaure in Seoul. He also presented ‘Thumb Vote’ in Gwangju Design Bienna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