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빅해커: 이예연 (Civic Hacker: Yeyeon Lee)

이예연

[Korean]

꿈마저도 총천연색으로 꾼다는 이화여대 시각디자인학부 학생 이예연씨는 디자이너로서의 사회적 역할에 관심을 갖고 시빅해커(Civic Hacker)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주: 시빅해커란 다른 사람과 협력해 공공 데이터, 코드, 기술을 사용해 사회, 경제, 환경 문제를 해결하는 오픈소스 솔루션을 만드는 사람을 말합니다.

평소 버스를 타고 여행하는 것을 즐기던 그녀는 버스에서 보내는 시간을 조금 더 의미있고 생산적인 시간으로 바꿔보자는 생각에 “생각버스” 프로젝트를 시작하였습니다. 두 달에 한번씩 버스 노선을 하나 선정하여, 그 노선에 적합한 주제를 가지고 서울 구석구석을 소개하는 것입니다. 이 프로젝트는 2013년 서교예술실험센터에서 ‘버스로부터’ 라는 제목으로 전시되기도 하였으며, “더 버스: 청춘의 서울 여행법” 이라는 책으로도 출판됩니다.

또한 그녀는 코드나무에서 “공공데이터를 읽어주는 남과 여” 프로젝트에 참여하여 도시의 공공 데이터를 인포그래픽을 이용하여 기사로 연재하는 작업을 하였으며, 코드 포 서울(Code For Seoul) 커뮤니티의 “Where does my money go: 내가 낸 세금이 어디에 쓰일까?” 프로젝트에 참여하였습니다.

이런 활동을 통해 그녀는 도시의 실제적인 문제에 대해 해결방법을 제시하고 변화를 이끌어 내는 것에 더욱 관심을 갖게 되었고, 시빅해킹을 계속 이어나가고자 합니다.

그녀가 이름의 초성에서 따온 닉네임은 “이응셋”입니다. 이응 동그라미 셋은 긍정을 상징한다는군요. 얼마 전 졸업전시 “Visual Voyage”를 성황리에 마친 그녀가 졸업 이후 어떤 행보를 보여줄지 궁금합니다.

 

[English]

Ye-Yeon Lee is a student at Visual Design Department of Ewha University. She says she dreams in all the colors of the world. Now she works as a civic hacker.

(Civic hacker is one who collaborates with others to create, build, and invent open source solutions using publicly-released data, code and technology to solve social, economic, and environmental challenges relevant to their neighborhood, city, state, or country.)

She enjoys travelling by bus, which led her to the idea of turning tedious journey on buses into a productive and meaningful time – Thinking Bus Project. Thinking Bus Project intends to help people come to know about here and there of Seoul by choosing one bus line every other month with a designated theme which gets along with the bus line. This project was exhibited at SeoGyo Art Space, under the title of “From Bus” in 2013 and published as a book, “The Bus : Travelling in Seoul for Youth.”

She also participated in “Men and Women Who Read Public Data” Project and published a series of articles on public data by using infographics. Another project, “Where Does My Money Go?” of Code for Seoul, is one of the civic hacking activities of her.

Through the experiences, she became more interested in finding solutions to the problems of our cities. Hence, she is willing to continue acting as a civic hacker.

“Yi-eung-set” (which means three circles) is her own nickname named after her initials of each syllable. The three circles of her name could probably represent the positive attitude. She recently finished her graduation exhibition “Visual Voyage” with success. We look forward to her future gestures because of the expanded role as a designer.

About Eunice Nam
Eunice Yunjung Nam English Teacher, Busan Gangseo High School, Busan,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