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7 Re:Creation

 

 

TEDx는 “가치 있는 아이디어를 퍼트린다”는 기치 아래, TED의 라이선스를 받아 지역에서 독립적으로 개최되는 행사입니다.

 

Re:Creation

‘Re:Creation’이라는 주제 아래 도시의 재창조, 과학기술의 재조명, 교육과 관계의 재구성을 다루고자 합니다.
다양한 발표자들이 나와 ‘도시’, ‘관계’, ‘기술’, ‘교육’을 ‘재창조’한다는 관점으로 재조명해봅니다.

 

Speakers

 

남기업
Gi-Up Nam

(토지+자유연구소)
Land+Liberty Lab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를 나온 후, 미국의 사회경제사상가 헨리 조지의 이론을 연구하였다. ‘토지정의시민연대’의 초대 사무처장으로 2년동안 운동에 매진한 후, 보다 튼튼한 이론과 실제적인 정책을 연구하기 위해 ‘토지+자유 연구소’를 설립했다.

After Giup Nam graduated from Department of Politics and Foreign Affair at Sungkyunkwan university, he researched on the theory of Henry George, an American socio-economic philosopher. As the first chairman of ‘Land and Justice Association’, he devoted 2 years of his time into the demonstration. Furthermore, he found ‘Soil+Liberty Lab’ to explore a more strengthened theory and practical policy.

김혜정
HyeJeong Kim

(반송 희망세상)
The Hope World of Ban Song

대학 졸업 후 회사를 그만두고 지역운동을 하려고 반송동에 들어왔다. 자치단체나 독지가의 도움이 아닌 지역주민들의 힘으로 ‘행복한 나눔가게’와 ‘느티나무도서관’을 탄생시킨다. 저소득 지역이라는 낙인을 갖고 있던 반송동은 이제 ‘살고 싶은 시범마을’로 선정되기도 했다.

Hyejeong Kim quit her first job at a company, and then moved into Ban-song area to be involved in local movements. Without any support from a local government or benefactors, only driven by the effort of the local people and community, they established ‘Happy Distribution Store’ and ‘Zelkova library.’ As a result, Bang-song area, once considered as an underprivileged area, has greatly changed and even has been selected as ‘The Best Town to Live In’.

유정식
Jungsik Yu

(인퓨처컨설팅)
In-Future Consulting

포항공대 산업경영공학과, 연세대학교 경영대학원을 졸업하고 기아자동차, LG CNS, Arthur Andersen, Watson Wyatt에서 근무했다. 2002년에 시나리오 플래닝, 조직 문화, 인사 컨설팅 전문 업체인 ‘인퓨처컨설팅’을 설립하여 운영 중이다.

Jungsik Yu graduated from Pohang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faculty of Industrial Engineering and gained master’s degree in Management at Yonsei University. He worked at kia Motors, LG CNS, Arthur Andersen and Watson Wyatt. In 2002, he founded a company, called ‘In Future Consulting’, specialized in scenario planning, organizational culture and human resource consulting.

김기창
KeeChang Kim>

(고려대 법학과 교수)
Professor of Law at Korea university

서울대 법대, 미국 시카고대 로스쿨, 영국 캠브리지대 퀸즈 칼리지에서 공부했다. 외국에서 교수 재직중 리눅스를 썼는데, 국내에선 리눅스나 애플 맥 이용자들이 인터넷 뱅킹조차 할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오픈뱅킹’ 운동을 시작했다. <한국 웹의 불편한 진실>을 펴냈다.

Keechang Kim majored in law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He studied at School of Law, University of Chicago, in the United States and Queens College, Cambridge University, in United Kingdom. During his career as a professor in foreign countries, He found out that if using Linux or Apple Mac, we are not able to log into the Internet banking system of Korean banks. Thus he launched ‘Open Banking’ movement. He wrote a book called <The Inconvenient Truth of Korean Web System>

김연화
YounWha Kim

(뮤즈S)
Muse S

포항공대 화학, 서울대 과학철학 과학사회학 협동과정을 전공했다. 동료들과 ‘뮤즈S’라는 그룹을 만들어 과학과 대중이 만나게 하는 여러가지 실험을 하고 있으며 ‘라면 앙상블’이라는 연극도 그 하나다.

Yeonwha Kim studied chemistry at Pohang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and then moved to Seoul National University to study in an interdisciplinary program between sociology of science and philosophy of science. She organized a group, called ‘Muse S’ with her colleague, conducting a variety of experiments that constitute the linkages between the science and the public. One of the examples is a play, ‘Ramen ensemble.’

김태희
TaeHee Kim

(미디어아티스트)
Media artist

아주대 공대, 에딘버러 대학교에서 인공지능로봇공학을 전공한 후, 분야를 바꾸어 예술학을 공부했다. 게임이나 로봇이 인간과 상호작용하게 하는 설치미술에 주목하고 있다. 영산대 게임컨텐츠학과 교수로 재직중이다.

Taehee Kim majored in technology at University of A-jou and Engineering Artificial Intelligence at University of Edinburgh. Then he turned his eyes to science of arts. He pays much attention to installation art that triggers interaction between robots and human beings. He is currently a professor at the Department of Game Content at University of Youngsan.

민세희
Sey Min

(랜덤웍스)
Random Works

MIT랩에서 일한 후, 한국에서 Data Visualization 작업을 하는 미디어아트 스튜디오 랜덤웍스를 만들었다. 데이터 시각화 작업을 통해 사람들에게 인식과 행동의 변화를 일으키는 것이 목표다. 정부2.0과 공공 데이터 개방에도 관심이 많다. 우리나라 사람으로는 최초로 TED Fellow에 뽑혔다.

Sey Min worked at MIT lab and founded ‘Randomworks’, a media art studio for data visualization. Through visualizing data, her goal is to raise people’s awareness and cause behavioral changes. She is interested in Government 2.0 and opening of public data. She has been chosen as the very first Korean TED Fellow.

고윤정
YunJung Ko

(부산문화재단)
Busan Culture Foundation

부산대에서 사회복지학을 전공하고, 사회복지사로 활동했다. 반송중학교에서 일하며 결석아동 수를 절반으로 줄였고, 해운대교육청에서 일하며 희망사다리 운동으로 제도권 밖의 아이들을 도왔다. 지금은 부산문화재단 문화복지팀에 근무한다.

Yunjung Ko majored in Social Welfare at Pusan National University. She worked as a social worker. At Bansong Middle School, she cut down half the number of absent students. She also assisted drop-out students as a part of Hope Ladder Movement at Haeundae Office of Education. Now she works for Busan Culture Foundation.

신현승
HyeonSeung Shin

(사교육 걱정 없는 세상)
No Worry for Private Education

사교육에 종사하다가, 자존감이 높은 아이가 영재가 될 확률이 높다는 것을 발견하였다. 불필요한 사교육을 줄이고, 자기 주도 학습을 해야 하며, 무엇보다도 부모와 자녀간의 소통이 중요하다고 이야기한다. 선행학습이 아닌 복습 위주의 학원을 운영하고 있다.

While Hyeonseung Shin engaging in teaching position at private academies, he discovered that children with high self-esteem is more likely to be gifted children.
He insists that people should decrease unnecessary private education. Instead, children need self-directed learning. Above all, communication between parents and children is the most important. He is operating an academy focusing on review rather than preview.

박임순
ImSoon Park

(자녀독립프로젝트)
Independent Children Project

22년간 중등교사로 일하다가 교사직을 그만 두고, 온 가족이 함께 세계여행을 떠났다. 그 경험을 담아 <세상이 학교다 여행이 공부다>라는 책을 펴냈다. 교육세움 터, 자녀독립프로젝트 연구소, 기독교대안교육센터에서 활동하고 있다.

Imsoon Park resigned as an educator after working for 22 years at middle school level. Then, she just left Korea to travel around the world with family. With that practical experience, she published a book, called “The World is a School, To Travel is To Study.” Currently, she plays an active role in Education Foundation, Independent Children Project Institute, Christian Alternative Education Center.

이정민
JungMin Lee

(춤꾼)
Dancer

JeongMin Lee

팝핀을 바탕으로 하는, 부산의 대표적인 춤꾼이다. 2010년 ‘비보이를 사랑한 발레리나’ 부산 공연 팀장을 맡았으며 부산국제무용제, 부산국제행위예술제 등에서 초청공연을 선보이기도 한다. 여러 지역의 다양한 예술가들과 함께 즉홍적이고 실험적인 춤 공연을 펼치고 있다.

JungMin Lee is a representative dancer in Busan, whose dance styles are based on Popping. He was a performance manager of ‘Ballerina who loves B-Boy’ in 2011 in Busan. He has also been invited to Busan International Dance Festival and International Performance Art in Busan, as a guest dancer to perform. Currently, cooperating with artists from other regions, he presents improvisational and experimental dance performance.

 

이름과 사진을 클릭하시면 조금 더 자세한 연사 소개가 나옵니다.

 

 

Program & Venue

– 참가비 : 2만5천원

– 장소 : 부산대학교 대학본부동 3층 (3F, headquarter building, Pusan National University)

– 일시 : 2012년 7월 7일 토요일 (SAT, July 7th) 12:00~20:30

  • 12:00~12:45 입장 (registration)
  • 12:50~13:10 아이스 브레이킹 (ice-breaking)
  • 13:10~14:40 발표 세션1 (Talk session 1)
  • 14:40~15:10 휴식 (break-time)
  • 15:10~16:45 발표 세션2 (Talk session 2)
  • 16:45~17:20 휴식 (break-time)
  • 17:20~18:45 발표 세션3 (Talk session 3)
  • 18:50~20:30 소셜파티 (social-party)

 

Organizers

김주현
Juhyeon Kim
박혜린
Hyerin Park
박희령
Heelyung Park
이다정
Dajung Lee
도보미
Bomi Do
김도형
DoHyung David Kim
장지현
Ji Hyun Jang
이건우
Keonwoo Lee
박중호
Jun Joong Ho Park
남윤정
Eunice Yunjung Nam
강민준
Min Jun Kang
노기환

 

정수진 (Writer) 김은경 (Speech Advisor) 최충일 (Recreation) 정현미 (Emcee)
김부완 (Video) 김주찬 (Photo) 이보배 (Design) 윤정민

 

Sponsors

시청자미디어센터

부산시민재단 부산시민센터